아기 참물범, 엄마와 함께 방긋

왕보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3 21:32:57
  • -
  • +
  • 인쇄
- 서울대공원, 참물범의 모성애 ‘토닥토닥’ 영상 공개
- 지난 2월 8일 아기 참물범 태어나
- 엄마 영심이의 사랑과 보호를 듬뿍 받으며 무럭무럭 성장중
- 찡한 모성애가 돋보이는 ‘토닥’ 3종 영상 공개

[티티씨뉴스=왕보현 기자]

서울대공원 동물원 해양관에서 지난 8일 아기 참물범이 태어났다.  

▲ 서울대공원 동물원 해양관에서 태어난 7kg의 새끼 수컷 참물범이 태어난지 3일째인 지난11일 엄마와 알콩달콩 놀고 있다.(사진=서울대공원 제공)
서울대공원은 23일 7kg의 수컷 아기 참물범과 엄마 참물범이 보여주는 ‘토닥토닥 3종 영상’을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고 밝혔다.
▲ 서울대공원 동물원 해양관에서 태어난 7kg의 새끼 수컷 참물범과 엄마 참물범이 다정하게 입을 맞추고있다.(사진=서울대공원 제공)

참물범은 잔점박이 물범이라고도 불리며 천연기념물 331호인 점박이물범과 매우 비슷하게 생겼다. 불규칙한 반점무늬가 몸 전체에 퍼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 아빠(왕범, 12세) 엄마(영심, 10세)사이에서 태어난 수컷 아기 참물범. 물범의 임신기간은 10개월 정도로 짝짓기는 보통 1년전인 이른 봄에 관찰되며 11월경 물범의 임신이 눈으로 확인되곤 한다.(사진=서울대공원 제공)


참물범은 점박이물범과 구분이 어렵지만 생김새와 외골격, 크기등 미세한 차이가 있으며 점박이물범만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다.

▲ 젖먹는 아기 물범(사진=서울대공원 제공)

 

물범은 아기라도 정상적이라면 태어난 후 3일 이내 수영이 가능하다. 초반에는 엄마가 물가에서 수영을 지도하는데 새끼가 엄마를 잡고 수영할 수 있게 하고, 움직이는 방법 등 세세한 것을 가르친다. 그리고 다른 개체가 주변에 못 오게 아기를 지킨다.

 

[저작권자ⓒ 티티씨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책

+

경제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