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출근길도 강추위… 낮 기온도 영하권

왕보현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2 18:15:33
  • -
  • +
  • 인쇄
- 서울, 경기, 인천 내일(13일)아침 기온 -10도 내외,
- 모레(14일)까지 강추위 지속

[티티씨뉴스 용인=왕보현 기자]

▲ 강추위에 한파특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2일 용인 한국민속촌에 있는 물레방아가 꽁꽁 얼어 붙었다.

 

경기북부 철원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7도까지 내려가는 등 최강 한파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 아침 서울이 영하 11도 안팎까지 떨어졌고, 한낮에도 영하 3.9도 안팎까지 머무는 데 그쳤다.

기상청에 따르면 영하 10도 안팎의 강추위는 금요일인 모레 아침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찬 공기가 눈구름도 만들어내면서 13일 새벽부터는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는 또다시 눈이 내릴 것으로 충남 서해안과 호남 서해안으로는 최고 10cm가량의 폭설이 예상된다.

▲ 기상청에 따르면 영하 10도 안팎의 강추위는 금요일인 모레 아침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충청 내륙과 내부 서쪽 지역으로도 1에서 5cm가량의 눈이 예상된다.

눈은 내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내리겠고 그 밖의 지역은 차츰 맑아지고, 내일 아침에는 서울이 영하 9도, 춘천이 영하 12도 안팎까지 떨어지겠고 제주를 제외한 전국이 영하권을 보이겠다. 한낮 기온도 서울이 영하 4도, 춘천이 영하 3도를 보이겠다.
▲ 겨울다운 매서운 날씨를 보인 12일, 한국민속촌 상류 지역에 위치한 물레방아에 고드름이 주렁주렁 달려있다.

주말부터는 평년 기온을 회복하면서 이번 추위는 누그러질 전망이다.

[저작권자ⓒ 티티씨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책

+

경제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