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끝 여기어때? 해남 핫플에서 만나요

왕보현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6 14:44:27
  • -
  • +
  • 인쇄
- MZ세대가 찾는 땅끝해남 핫플
- 톡톡 튀는 감성과 사진 명소로 MZ 세대에 인기

[티티씨뉴스=왕보현 기자]

본격적인 일상회복이 시작되면서 땅끝 해남이 활기를 띠고 있다.
SNS와 입소문을 타고 MZ세대의 사진맛집과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해남의 명소를 찾는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 

▲ 울돌목 해상케이블카

울돌목 바다위 스릴만점...스카이워크와 해상케이블카
이순신 장군의 명량대첩으로 유명한 해남 우수영은 역사관광지 이미지를 깨고 스릴과 재미가 넘치는 장소로 탈바꿈 하고 있다.
지난해 우수영 울돌목 바다위로 스카이워크와 해상케이블카가 개통하면서부터이다.
총길이 110m의 울돌목 스카이워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빠른 유속을 가진 울돌목의 거센 물살을 직접 느끼며 걸어볼 수 있는 시설이다.
강강술래를 모티브로 한 곡선 모양 보도교로, 직선거리 32m까지 바다로 돌출된 투명유리 바닥이 스릴감을 극대화 했다.
또한 명량해상케이블카는 해남 우수영 관광지와 진도 녹진타워 까지 약 1km의 울돌목 해협을 케이블카를 타고 건널 수 있다. 다도해를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전망과 바닥이 투명한 13대의 케이블카를 통해 울돌목을 하늘에서 내려다보며 짜릿하게 감상할 수 있다.

수국수국 동화나라가 펼쳐진다...포레스트 수목원
▲ 포레스트 수목원
해남군 현산면 봉동마을에 위치한 4est수목원은 6만여 평 숲을 따라 1,400여종의 다양한 식물이 식재되어 있다. 인문학과 수목원의 만남을 주제로 동서양의 철학적 이상향이 담긴 소정원들이 다채롭게 조성되어 있다.
특히 8,000여 그루를 식재한 수국정원은 국내최대 규모로, 다양한 색깔과 모양의 수국이 관람객들의 탄성을 자아낸다. 5월부터 촉성 재배한 화분수국 전시를 시작으로, 6월부터는 수국 축제가 열린다.
곳곳에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인트와 무대가 조성돼 있어 인생샷을 찍고자 하는 이들의 필수 코스이기도 하다.

이국적 바다와 석양의 조화...오시아노 캠핑장
▲ 오시아노 관광단지
오시아노 관광단지는‘한국의 페블비치’로 불릴 정도로 수려한 해변경관을 자랑하는 곳이다. 올 초 전 객실에서 해변을 조망할 수 있는 리조트 호텔이 착공, 2023년 하반기 완공을 앞두고 있기도 하다.
오시아노 관광단지가 위치한 화원면 일대는 서남해의 보석이라 불릴 정도로 아름다운 해변도로와 180도 조망이 가능한 낙조 등으로 유명하다.
오시아노 해변이 바라보이는 캠핑장도 인기로, 다도해의 노을에 이어 밤하늘에 쏟아질 듯한 별무리를 감상할 수 있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비밀의 화원으로 초대합니다...문가든
해남군 계곡면에 위치한 ‘문가든’은 황폐지의 밭과 과수원을 카페와 정원으로 조성했다.
▲ 문가든

1만 여㎡의 정원 곳곳에 200여종의 수목과 화초가 계절의 변화에 따라 매번 다른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산책로를 따라 잘 관리된 나무와 꽃들이 발길을 멈추게 하고, 곳곳에 숨겨진 쉼터에서 차 한 잔 마시며 조용히 여유를 즐기기에도 좋다. 특히 정원과 맞닿은 저수지가 정원의 경계를 허물어 멀리 흑석산까지 조망하는 풍광이 일품이다. 저녁에 정원 가득 조명이 켜지면 ‘문가든’이라는 이름이 실감나는 색다른 분위기가 연출된다. 아름다운 배경 덕분에 사진을 찍으면 무조건 성공이라는 입소문이 난 곳이기도 하다.

 

 

[저작권자ⓒ 티티씨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책

+

경제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