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고향 삽다리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국가등록문화재 된다.

왕보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8-02 10:27:26
  • -
  • +
  • 인쇄
- 정미소, 주조장, 사진관, 방앗간, 극장 등 생활사적 가치 인정

[티티씨뉴스=왕보현 기자]

서천 판교면 현암리 일원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22,965㎡)이 국가등록문화재(문화재청)로 등록 예고되었다. 

▲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이 2일,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되었다. 사진은 근대 상가주택(사진=서천군 제공)

1930년 충남선 판교역이 개업하면서 철도교통의 요지로 발달하기 시작한 서천군 판교면 현암리 일대는 1970년대 제재·목공, 정미·양곡·양조 산업과 장터가 발전하며 한국 산업화 시기의 번성기를 누렸다.
▲ .서천 판교 구 동일정미소

그러다가 1980년대 이후 도시 중심의 국토개발에서 소외되고 2008년 판교역이 이전하면서 본격적인 쇠퇴의 과정을 거치는 등 일제강점기에서 현대까지 근현대기 농촌지역의 역사 흐름의 흔적들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대표적인 공간으로 상징성이 크다.

또한, 이러한 생활사적 변화의 모습을 알 수 있는 동일정미소, 동일주조장, 장미사진관, 오방앗간(삼화정미소), 판교극장 등 7건의 문화유산은 근대도시경관과 주거 건축사, 생활사 요소를 잘 간직하고 있어 문화재적 가치가 충분하다는 평가이다.
▲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이 2일,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되었다. 사진은 동일주조장(사진=서천군 제공)

서천군은 판교면 현암리 일원의 근대문화유산을 보존하고자 2020년 문화재청의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 공모사업에 응모했으며, 11월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 후보대상지로 선정되었다.

올해 국가등록문화재 등록을 위한 충남도 문화재위원회와 문화재청의 현지조사, 문화재위원회 검토를 거쳐 이번에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되었으며, 30일간의 예고 기간을 거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등록문화재로 최종 등록될 예정이다.
▲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이 2일,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되었다. 사진은 판교극장(사진=서천군 제공)

노박래 군수는 “판교면 내 소중한 근현대 문화유산이 훼손되지 않도록 문화재 보호와 가치 확산에 힘쓰고, 판교 마을이 가치 있는 근대문화유산 마을로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티티씨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책

+

경제

+

PHOTO NEWS